C Y C L O N E 2
ENGLISH ENGLISH KOREAN
 
 
 
 

 

 


  
 MASTER(2016-06-09 14:21:43, Hit : 3317
 http://www.cyclone2.co.kr
  ♥수동 디젤 차량에서 주행중 급발진을 겪었습니다. ~~네이버에서


많은 스팸댓글때문에 다시 올립니다.
        
MASTER        (2013-12-01 10:52:54, Hit : 2796)

http://www.cyclone2.co.kr


♥수동 디젤 차량에서 주행중 급발진을 겪었습니다. ~~네이버에서



(2009-06-04 22:05:24, Hit : 1433)  

pulse1st 2007.02.27 10:14  
답변 4| 조회 2,145


자동차 급발진은 오토에서만 발생한다구요?

저는 얼마전 자동차 주행중 급발진을 실제로 경험하였습니다.(‘07.2.11 09:00경)

집에서 출발하여 5분정도 지나 고속국도(7번)로 접어들어 100Km/h 정도의 속도로

운행하고 있었습니다.

갑자기 영화에서나 볼수 있었던 터보엔진을 장착한 차량처럼 차가 튕기는 느낌이

나더니 계속해서 가속이 붙기 시작하며, 자동차 RPM이 5000을 넘어 속도가

170Km/h를 넘어 가기 시작했습니다.

물론 엑셀레이터에서 발이 떨어진 상태였습니다.

브레이크를 밟아 보았지만 소용이 없었고 엔진브레이크라도 잡을려고 4단으로 기어를

변속하는 순간 엔진에서 굉음이 발생하기 시작했습니다.

할수없이 기어를 중립으로 놓았더니 RPM이 계기판 최고치인 6000을 넘어 엔진이

부서지는 듯한 소리가 심해지며 시커먼 연기가 나기 시작하는데 왕복4차선 도로가

완전히 연기에 휩싸여 다른 차량의 운행이 불가능할 정도가 되었습니다.

문득 즉음의 공포가 몰려들기 시작하며 겁이 나고 손이 부들부들 떨리기 시작했습니다.

영화 스피드의 한 장면이 생각나더군요.

황급히 차키를 OFF 상태로 돌렸습니다. 물론 브레이크가 안들 것을 예상하고....

그런데 왠일입니까? 차키를 뺀 상태에서도 엔진이 멈추기는커녕 계속하여 굉음을 내며

차량이 질주하는 것이었습니다. 상상을 한번 해보세요. 엑셀을 떼도 안되고 엔진브레이크를 써도 안되고 브레이크도 워낙 고속주행중이라서 안먹고, 차키를 빼도 안되고....

이대로 자동차 연료가 다떨어질때까지 죽음의 질주를 해야하는지..

얼마전에 연료를 채운 것이 후회되기 시작했습니다.(연료가 반이상이 남아 있었습니다)

이제는 앞에 차량이 막아서는 것을 살펴야 했습니다. 편도 2차선이지만 앞에 트럭이나

장애물이 있을 경우 대형사고로 직면할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다행히 조금 지나서 언덕으로 된 도로가 길게(800m 이상) 펼쳐지더니 차량이 감속되기

시작하였습니다. 언덕 끝부분에 가서는 5Km/h 이하로 떨어졌는데 언덕을 지나면 또 급주행이 시작될수 있다는 판단에 가방을 들고 차문을 열고 뛰어 내렸습니다. 그리고 차를 피해 정신없이 도망가기 시작했습니다. 혹시 영화에서 보던 차폭발이 발생할까봐...

한참(실제로는 잠시..)을 길옆에서 웅크리고 앉아 차를 보고 있으니 차가 멈추더군요.

그때까지도 연기가 4차선 도로를 가득 매우고 있었고, 시동은 꺼지지 않고 계속 엔진에서 굉음을 내고 있었습니다. 물론 차키는 빠져 있었습니다.

뒤에서 따라오던 차량이 멈추더니 저에게 다가와 물어보았습니다.

상대: “무슨 일입니까?”

본인: “차가 멈추질 않아서요..^^;;”

상대: “급발진인가 보네요..”

본인: “그런거 같네요”

상대: “오토에요?”

본인: “아니요. 수동인데요...”

상대: “수동에서도 급발진이 일어날 수 있나요?”

본인: “모르겠어요. 저도 그렇게 알고 있었는데 이렇게 겪어보니......”

차키를 보여 주었다. 왜냐하면 차키를 뺀 상태에서도 차의 시동이 꺼지지 않고 제어가

되지 않았다는 말을 입증해 보이려고....

상대방은 엄청 관심을 보이며 신기해 하였다.

그러면서 상대방과 지금 일어난 일에 대하여 설명하며 차에 대하여 이런 저런 얘기를

했다

왜냐하면 상대방 차종이 나와 같은 기아 카니발기종 이었기 때문이다.

자기도 카니발 무서워서 앞으로 못타겠다는 말 등을 해가며...




그러는 사이 차의 시동이 꺼지면서 노란 물을 차량 아래로 뱉어내고 있었다.

무언가 터진 것 같았다. 조금 기다리니 연기도 멈추고...

상대방과 차를 밀어서 갓길에 주차해 놓고 회사에 일단 출근을 하였다.

안면이 많은 것 같았는데 알고보니 직장 동료이었다.

직장동료도 몰라본다고 뭐라하지 마십시요(직원만 1500명에 하청업체 1500명. 정도가 근무하다보니.. )




--------------------- 여기까지가 사고내용입니다. ---------------------




지금부터는 차량 사고 원인과 책임 소재를 밝혀 나가는 과정에서 생긴 일입니다.

물론 기아에서 성심껏 답변을 해주었거나, 미안한 마음을 갖고 고객에게 다가가 상담해

주었다면 이렇게 글을 올리지는 않았겠지요.




만약입니다만. 제가 상기글과 같은 사고로 사망하였다면 어떻게 처리되었을까 상상해

보았습니다.

아마 과속으로 주행하다 사고가 난 것으로 처리하지 않았을까요?

물론 차량은 전파되거나 혹은 전소되어 흔적을 찾지도 못하였을꺼구요.

대한민국을 무시하는 것은 아니지만 경찰이나 차량 제조사에서 단순교통 사고까지

철저하게 원인을 분석해서 차량결함 때문에 사고가 난것인지, 운전자가 잘못한것인지

판단해줄까요?귀찮으니까 과속으로 인한 단순 교통사고로 처리하지 않았을까?..

(제 사견이며 가정입니다.......

이글을 공통의 의견이나 대중의 의견으로 판단하여 저에게 책임을 물을 생각은

하지 마세요. 대한민국은 표현의 자유를 허락하는 나라니까..)




------------------ 지금부터 기아와의 사고처리 상담 내용입니다 -----------




회사에서 기아 Q서비스에 신고를 하였습니다..

바로 연락이 오더군요..(여기까지 마음에 들었습니다....)

렉카차를 보내 기아 서비스 지정점인 울진의 동해정비소로 향했습니다..

가는 도중 급발진은 오토에서만 생기는 것이 아니냐며 사고내용을 렉카차 기사에게

설명 하였더니, 자기 정비소에서도 정비기사가 기아 카니발 차량을 수리하려고 시운전

하러 도로주행에 나섰다가 저와 똑같은 경험을 한 사례가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문득 이상한 생각이 들었습니다. 시골의 정비업소에서도 알고 있는 사항이 왜 지금까지

인터넷이나 다른 보고서를 통해서라도 알려진게 없는것일까?

내가 못봐서 그런가 하고 나중에 집에와서 인터넷을 검색하였지만 오토외에는 이런 사례가 알려진게 없었고, 그래서 법 조항으로 오토차랑에 ‘쉬프트락키’를 의무적으로 설치하는 선에서 종결된 것으로 알려져 있었습니다.

어찌되었던 첫날은 차량만 맡기고 돌아올 수 밖에 없었습니다.

차량 정비는 아까 렉카차 기사가 말했던 그 기사분이 담당하였습니다.

자기도 일단은 차량을 분해해 봐야 원인이 나올 수 있다고 신중하게 대답하였습니다.




몇일이 지나 2월14일 아이 졸업식이 있어서 겸사겸사 휴가를 내었습니다.

그리고 졸업식이 끝난후 차량정비소에 가서 차량 급발진 원인을 물어 보았습니다.

담당 기사(전에 급발진을 경험했다는....)가 원인을 설명하여 주었습니다.

엔진오일이 역류하여 엔진으로 들어가서 과폭발을 일으킨 것 같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면서 엔진룸이 녹아서 깎인 부분과 노즐 앞부분이 녹아있는 것들을 보여

주었습니다.

제가 사진을 찍고 의견서를 서류로 써 달라고 하니 갑자기 정색을 하며 어디에 제출할 것이냐고 물어보며 써줄수 없다고 하였습니다.

또한 말을 돌연 바꾸며 노즐이 손상되어 연료가 과분사 되어 그럴수도 있다고

하였습니다.

그래서 제가 노즐이 손상되어 연료가 과분사되는 것이 갑자기 진행될수 있냐고

물어보니 그건 아니라고 하였습니다.

또 제가 연료 노즐이 과분사되면 징후가 있을것인데 RPM이

엑셀 밟은 것 보다 많이 올라가고 그런 징후도 없이 어떻게 그럴수가 있느냐니 대답을

못하고 자기는 여기 말단 직원이니 기아 경북담당 주재원과 말을 하라는 것이었습니다.

본인도 당해봐서 알지만 대답을 함부로 할수 없는 심정을 이해할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본인한테는 밥줄이 왔다갔다 하는 문제이기 때문이겠죠..(여기까지는 그래도 이해가 감)



사진1[노즐 손상부분 : 앞부분이 녹아서 뭉개짐]


사진2[엔진룸이 녹아서 깎임 : 원형이 아니고 녹아서 패임]


사진3[폭발 당시 흔적으로 그을음등이 흡착됨]




기아 주재원에게 전화를 하였습니다.

경북지역 담당이고 영덕에 근무하는 황XX 라고 말하더군요..

지금까지의 사고내용을 다시 말씀드리니 자기가 오전에 현장에 와서 엔진과 노즐

상태를 보았다고 하더군요

하지만 손님 차량은 연식이 오래되서 서비스가 안된다고 하였습니다.




제 차량에 대하여 잠시 부연 설명을 드리겠습니다..

98년식 카니발디젤 Park이고 수동입니다.

물론 연식을 따지면 할 말이 없습니다,

하지만 제가 이렇게 글을 쓰는 이유는 6년동안 엔진관련 수리 및 교체를 3번 받았고

지금 또 2년 7개월만에 엔진 결함으로 급발진 사고까지 겪었기 때문입니다.

즉 9년동안 엔진 손상이 4번째라는 것이 문제인 것입니다.




첫 번째는 98년에 자발적 리콜에 의하여 엔진관련 정비(1건) 및 수리(다수)를

하였습니다.

두 번째는 2001년에 자동차가 갑자기 멈춰 시동이 안걸려 엔진을 통째로 교환

하였습니다 무상 수리였지요

세 번째도 2004년 5월에 갑자기 차가 멈춰 엔진관련 수리를 하였습니다. 이때는 본인

부담 으로 처리를 하였습니다.

물론 세 번 모두 기아서비스 지정점을 통하여 수리를 하였습니다.




제가 차라리 차량접촉 사고를 당했거나 차량이 멈추는 경우를 당하였다면 화를 낼

이유도 없고 제복이려니 하고 넘어가겠습니다. 흔히들 말하는 재수없는 차가 걸려 계속

속을 썩히는구나 할수 있겠지요.

하지만 요새가 어떤 시대입니까? 여러분들에게 묻고 싶습니다.

‘자동차 10년타기 운동’을 하고 있는데 엔진이 무슨 주기적으로 갈아주는 소모품인가요?




더구나 기막힌 것은 기아 주재원의 답변입니다..

원인을 알고 있는데 사실을 은폐하려 하면서

“본인 정비불량이니...” “연료를 잘못써서 그렇겠지...” 엉뚱한 소리만 하고 있습니다.

여기는 시골(경북울진)이라서 요새 말하는 유사연료 등을 구경할 수 없는 곳입니다

주유소에서 정품 연료만 넣고 있고, 차량 정비도 각종 오일류며 소모품

(타이어, 벨트 등..)도 주기적으로 교환하고 있습니다.




다시 하루을 고민 하였습니다. 답답한 것은 제쪽이더군요.

명절이 다가와 차가 필요하니 기아에서 도의적인 차원으로 중고라도 교환해 차를 탈수

있게 해달라고 하였더니 윗분에게 보고하여 처리해 보겠노라고 답변이 왔습니다.

그러는 사이 명절이 지났고 결국 답변을 받은 것은

“기아에서는 손님에게 다 해주었다. 더 이상 해줄수가 없다. 우리가 보증하는 것은 최종

수리일로부터 2만Km/1년 이다.“

더 이상 이야기를 할 가치를 느끼지 못하였습니다.

이제는 차를 수리해야 할지 폐차를 해야 할지를 결정해야 했습니다.

차를 수리해서 팔면 350만원 정도는 시세가 있으니 고치면 되지만,

누군가 또 나와같은 일을 겪을까봐 폐차를 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고, 기아 서비스에

전화를 하니 이제는 거꾸로 엔진 원인을 파악하느라 엔진을 내리며 발생한

공임 30만원을 나에게 지급해달라고 답변이 왔습니다.

피가 역류하고 가슴이 답답하고 대한민국 대기업의 두얼굴을 보는 것 같아

씁쓸했습니다.




지금 저는 이렇게 답답한 심정을 글로 남기고 있습니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양심은 어디로 간것일까요?

요즘 기아자동차가 어렵다고 하는 것을 들었습니다.

98년도인가 기아가 죽어가는 것을 우리 국민들이 살렸고 한동안 노사가 합심해서 회생

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벌써 그 때를 잊은 것 같군요.

강성 노조에 노사가 분열되고 고객에게 대하는 기아의 자세부터 이렇게 틀려진 것을

보면 보지 않아도 기아의 미래가 어떻게 될지......

영원한 기업은 없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존경받는 기업은 사회 활동을 통해서 위장하는 것이 아니라...

고객 감동을 실천해서 고객의 입과 귀를 통해 전해지고 그 생명이 이어져 가는 것이라고

믿고 있습니다.

고객의 조그만 목소리도 귀기울일 줄 알고 사고와 결함을 은폐하기 보다는 공개하고

책임 지는 타이레놀사의 전례를 본받아 진정한 국민의 기업으로 거듭나기를

부탁드리며..

이름 없는 민초의 고통을 글로 대신합니다..

긴 글 읽어 주시느라 감사드리고 여러분들 안전운행하시고 가정에 만복이 깃드시기를

기원합니다..




2007년 2월 25일



유동완 본인씀




   





●네이버에서 급발진 캡춰~~~~ [1]
♥어제 방영 KBS 9에서의 급발진관련 보도에 관하여~~~ [1]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hompykorea

[사업자등록] 123-27-73521 [통신판매업신고] 제170호 [대표] : 김세영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2동 861-9 백운빌딩 1F, 6F 한국제품연구
Copyright ⓒ 1998 KiDC'CYCLONE2' . All rights reserved. Korea Industrial Design Co.
문의전화 : 080-034-4000 TEL : 031-469-8195 Fax : 031-444-8826
※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6일 16일]